한국어

자료실

<자료실>

촉각적 그림언어

2015.02.02 10:18

운영자 조회 수:27

문재학 시인의 진정으로 사랑 합니다라는 시에는 뭔가 손으로 느낄 수 있는 촉각적 이미지가 강하게 나타난다.

 

청초(淸楚)하고 단아(端雅)한 모습에

이끌려 맺은 백년가약(百年佳約)

어느덧 삶은

서산마루를 향하네요.

<!--[if !supportEmptyParas]--> <!--[endif]-->

만난(萬難)을 극복한 거친 손

그 손안으로 전해오는

따스한 정

젖어오네요. 가슴이 찡하게


인생 황혼의 때에 수많은 고난을 이긴 아내의 손에 대한 묘사이다. ‘거친손이란 표현 속에 그간 고난이 거칠게 묻어있는 촉감을 느끼게 한다. “그 손안으로 전해오는 따스한 정이란 말속에 진짜 이 손을 타고 따뜻하게 느껴지는 느낌을 받는다. 체온의 따뜻함을 느끼게 하는 촉각적 이미지를 사용하고 있다. 따스한 정젖어오네요라고 표현함으로써 또 다른 촉감을 느끼게 만든다. 마치 따뜻한 물이 옷에 스며들어가며 온기를 느낄 수 있는 것처럼 아내의 따뜻한 정을 따뜻한 물기처럼 촉촉이 느낄 수 있다. 이 정감 넘치는 감촉으로 인하여 남편은 가슴이 찡하게된다. 문재학 시인의 촉각 이미지는 아내의 사랑이 피부로 와 닿는 듯한 뭔가를 느끼게 한다.

 

잠언은 게으른 자를 부리는 사람이 얼마나 힘든가를 촉각적 이미지를 사용하여 이렇게 묘사하고 있다.

 

게으른 자는 그 부리는 사람에게 마치 이에 식초 같고 눈에 연기 같으니라”(10:26).

 

치의술이 발달하지 않은 옛날에는 많은 사람들의 치아의 상태는 좋지 않았을 것이다. 치신경이 드러난 치아에 식초를 뿌리게 되면 매우 고통스럽다. 또 불을 때면서 연기가 눈에 들어간 경험을 한 사람들은 이 이미지를 잘 이해할 것이다. 눈에 연기가 들어가면 참 괴롭다. “이에 식초눈에 연기라는 견디기 힘든 촉각적 이미지들을 사용하여 게으른 자를 부리기가 얼마나 힘든가를 호소력 있게 묘사하고 있다. 단순히 게으른 자는 다루기가 힘들다.’라고 표현하는 것보다 얼마나 가슴에 와 닿는 표현인가?

 

촉감은 여러 가지를 포함하는데, 뜨겁거나 차거나 한 온도, 딱딱하거나 부드러운 것, 젖거나 마른 것, 거칠거나 매끄럽거나 한 것, 통증 등을 통해 촉감을 느끼게 된다. 스펄전은 촉각적 이미지도 종종 사용했다.

 

여러분의 손가락을 꺼내세요! 친애하는 영혼이여, 여러분의 손가락을 꺼내세요! 믿음의 기도와 희망을 갖고 주님을 만지기까지 가버리지 마세요.

 

소경을 그가 만지시자 그의 시력은 회복되었습니다. 죽은 소녀도 그렇게 살아났습니다. , 그분의 만지심의 능력이여! 예수님을 우리가 만지게 되면 우리는 구원을 얻습니다. 그분이 우리를 만지실 때 무엇이 불가능하겠습니까?

 

스펄전 목사는 우리와 주님과의 만남을 만짐이라는 촉각적 이미지를 사용하여 강력히 호소하고 있다. 마치 우리의 손가락으로 살아계신 주님을 만지는 느낌을 받게 된다. 이런 촉각적 이미지는 살아있는 느낌을 받게 하는 생동감을 유발시킨다.


("히브리 시인에게 설교를 배우다"에서 발췌)

(c) 2015 Jinkyu Kim, Institute for Biblical Interpretation & Preaching, 성경해석과 설교 연구소;

Phone: 041-550-2078; email: pjkk919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