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언론보도

<언론보도>

어느 날 한 학생이 다가와 질문을 했다. "교수님, 예정설에 대해서 설명 좀 해 주세요?" "예정설이 정말 성경에 있습니까?" "성경에 있다면 어디에 있습니까?" "제 친구는 '예정설이 맞는다면 전도는 왜 하느냐'라고 질문을 했어요."

아마 오늘날 장로교인들과 감리교인들이 대화를 하면서 가장 충돌을 많이 하는 부분이 '예정설 교리'가 아닌가 생각이 된다. 그 학생도 감리교인과 대화를 한 후에 고민에 빠져 질문을 해 온 것이다.

성경은 예정설에 대해서 뭐라고 가르치는가? 성경은 분명하게 예정의 교리를 가르치고 있다. 나는 에베소서 1:4-5의 말씀을 찾아 보여 주었다.

곧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사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하나님은 창세 전에 우리를 택하시고 예정하셨다고 가르친다. 여기뿐만 아니라 로마서 8:29-30에도 예정의 교리가 나온다. 하나님께서 구원받을 자들을 미리 아셨고 미리 정하셨고 또 그들을 부르셨다고 분명하게 가르친다.

로마서 9장에는 하나님께서 야곱은 선택하시고 에서는 버리셨다고 말씀하는데, 이는 분명한 예정의 교리를 입증하는 실례이다. 이들의 선택과 버림은 이들이 태어나기 전에 이미 하나님께서 이미 결정하신 것이다. 그래서 이런 말씀에 근거해서 어거스틴이나 칼뱅 등은 예정의 교리를 확고하게 믿고 있다.

그런데 우리가 예정의 교리를 사용할 때는 조심할 점이 있다. 만약 예정의 교리를 숙명론적으로 이해하면 하나님께서 이미 믿을 사람, 믿지 않을 사람을 정하셨으니 전도할 필요가 뭐가 있겠는가라는 생각이 든다. 이는 실제로 미국의 장로교 역사에 있었던 일이다.

19세기 미국에서 선교사들을 파송하면서 장로교단에서 아시아 지역에 선교사를 파송하기를 거부했는데, 이는 바로 이 예정의 교리 때문이었다고 한다. 하나님께서 정한 사람은 믿을 테니 선교사를 파송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런 주장이 성경적인 생각인가? 아니다. 성경은 모든 민족을 제자 삼으라고 명하고 있다(마28:18-20).

침례교단은 "모든 민족을 제자 삼으라"는 주님의 명령을 받들어 선교사를 열심히 파송했다. 그래서 사실 아시아 대부분의 나라들에는 침례교회가 많다고 한다. 단 아시아 국가 중에 한국만이 예외적이다. 이런 식으로 예정론을 사용하면 안 된다. 이런 식으로 예정론을 사용하면 전도할 필요도 없게 된다. '하나님께서 예정한 사람 믿을 테니 내가 전도할 필요가 어디 있는가'라고 주장하게 될 것이다. 이런 시각은 성경을 한쪽 면만 강조한 잘못된 생각이다.

중요한 점이 바로 이 점이다. 하나님께서 예정하셨지만 우리 인간은 누가 선택을 받았는지 아무도 모른다. 그래서 우리가 전하는 복음을 거절했다고 해서 그가 하나님의 예정받지 못한 사람이라고 속단해서는 안 된다. 그가 나중에 예수님을 믿을지 어떻게 알겠는가? 우리가 비신자들에게 복음을 전할 때에는 그가 마치 하나님의 예정을 받은 사람처럼 최선을 다해서 복음을 전해야 한다. 성경은 복음을 전하라고 수없이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

"너는 말씀을 전파하라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힘쓰라…" (딤후 4:2)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아는 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딤전 2:4)

인간의 구원을 미리 예정하신 동일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최선을 다해 말씀을 전하도록 명하시고, 동시에 모든 사람이 진리를 알기를 원하신다는 사실도 말씀하셨다. 우리가 전도할 때는 이런 말씀을 기억하고 최선을 다해서 전도해야 한다. 우리가 최선을 다해서 복음을 전하면 그 영혼이 구원을 받을 것처럼 복음을 전해야 한다.

그런데 이를 강조한 나머지 구원은 인간의 결정에 달렸다고 주장하면 알미니안주의에 빠지게 된다. 사실 이런 말씀만 모아서 보면 인간의 구원이 자신의 결정에 달린 것처럼 보인다. 예정설을 믿는 장로교인이 알미니안 교리를 믿는 감리교인과 대화를 하면 충돌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나에게 질문한 학생은 자신과 대화를 나눈 그 감리교인이 "만약 모든 것을 예정한 하나님이라면 그런 하나님을 믿지 않겠다"고까지 했단다. 그렇다면 어떻게 이렇게 모순처럼 보이는 교리를 접근해야 하는가?

해결책은 성경대로 믿는 수밖에 없다.

성경은 사실 2가지를 동시에 가르친다. 한편으로 하나님께서 인간의 구원을 미리 결정하셨다고 말씀하고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인간의 구원은 믿으면 받는다고 동시에 가르치고 있다.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행16:31)고 가르친다.

  
▲ 성경은 구원에 있어서 하나님의 주권과 복음 전파를 위한 인간의 노력, 둘 다 강조한다.

이런 교리적인 차이점은 어디에 있는가? 어느 각도로 보느냐에 따라 달렸다고 본다. 예정설은 하나님의 주권의 관점에서 교리를 설명하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구원받을 자를 예정하시고 버릴 자를 정하셨다고 가르친다. 그런데 후자는 인간의 관점에서 구원을 설명하고 있다.

인간의 관점에서 보면, 구원은 예수님을 믿느냐 믿지 않느냐에 따라 달린 것처럼 보인다. 사실 복음을 전할 때 예수를 믿으면 구원을 받는다고 우리는 전도한다. 어느 누구도 전도하면서 "하나님께서 당신을 예정하셨다면 예수를 믿게 될 겁니다"라고 전도하지 않는다. 우리는 마치 복음을 듣는 자가 결정하면 구원을 얻는 것처럼 복음을 전해야 한다.

나는 장로교인으로서 분명히 밝혀 두는 바는, 그렇게 예수를 믿으면 구원을 받는다고 외치지만 성령의 역사로 말미암아 마음 문이 열리는 역사는 하나님의 주권에 달렸다고 믿는다. 이게 사실 성경의 가르침이다(고전12:3).

유명한 개혁주의 변증학자인 코넬리우스 반틸(Conelius Van Til, 1895-1987)은 이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서 '제한 개념'(limiting concept)이라는 말을 사용했다. 우리는 하나님의 주권을 너무 강조한 나머지 인간의 책임을 침입해서는 안 된다. 반면에 인간의 책임을 너무 강조한 나머지 하나님의 주권을 침입해서도 안 된다. 하나님의 주권과 인간의 책임은 성경이 동시에 가르치는 교리이다. 이 두 개념이 서로에게 제한을 가한다고 해서 '제한 개념'이라는 말을 사용했다.

하나님의 예정을 너무 강조한 나머지 인간은 전도할 필요가 없다고 해서는 안 된다. 반면에 믿으면 모두 구원을 받기 때문에 구원은 인간에게 모두 달렸다고 주장함으로써 하나님의 절대주권을 침입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은 분명히 구원받을 자를 예정하셨다. 동시에 성경은 누구든지 믿으면 구원을 얻는다고 가르친다(요3:16). 이렇게 상호 모순처럼 보이는 것이 성경의 모든 가르침들이다.

기도는 어떤가? 하나님은 구하기 전에 모든 것을 아신다고 하셨다. 그러면 기도할 필요가 없는 걸까? 그런데 성경은 "너는 부르짖으라"고 명하고 있다.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아시지만 우리는 부르짖어야 한다. 성경의 모든 교리는 '외관상 모순'(apparent contradiction)처럼 보인다고 코넬리우스 반틸 교수는 말한다(여기 영어 apparent라는 말은 '외관상'이라는 의미이다). 하나님의 생각을 인간의 좁은 머리 안으로 제한하려는 극단을 조심하시라!

김진규 / 백석대학교 구약학 교수

(이 글은 뉴스앤조이의 허락을 받고 올립니다.)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03483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0 [인터뷰] 대형 교회 목사의 표절 처음 건드렸던 보수 신학자 운영자 16
19 [뉴스앤조이 기고글] 맥추절, 바로 알고 지킵시다! 운영자 8
18 [뉴스앤조이 기고글] 부패한 권력에 대처하는 기독인의 자세 운영자 25
17 [뉴스앤조이 기고글] 삶으로 드리는 살아 있는 예배 운영자 23
16 [출판] <히브리 시인에게 설교를 배우다> (생명의 말씀사, 2015) file 운영자 29
15 [목회와신학 서평] 히브리 시인에게 설교를 배우다(2015년 12월호) file 운영자 26
14 [월간목회 보도] 히브리 시인에게 설교를 배우다 (2016년 9월호; 화제의 책) file 운영자 22
13 [기독일보 보도] 청중들 뇌리에 '그림'으로 남는 설교를 하려면 운영자 21
12 [뉴스앤조이 기고글] 잘나가는 목회자들이 왜 성범죄에 빠지는가? 운영자 25
11 [뉴스앤조이 기고글] 메시아의 대속적 고난은 치병을 포함하는가? 운영자 16
10 [뉴스앤조이 기고글] 범죄자들이 가장 악용하는 성경 구절 운영자 19
9 [뉴스앤조이 기고글] 레위기의 동성애 금지, 오늘날 상황에도 적용 가능 운영자 14
8 [뉴스앤조이 기고글] 소돔과 고모라 심판, 동성애 때문인가 아닌가 운영자 14
7 [뉴스앤조이 기고글] 동성애 옹호자들 성경 해석, 정당화될 수 있나 운영자 14
6 [뉴스앤조이 기고글] 가나안 7족속 멸절 사건이 주는 영적인 교훈 운영자 15
5 [뉴스앤조이 번역글] 개혁신학자 롱맨이 말하는 '성경 해석 주요 이슈들' 운영자 18
4 [뉴스앤조이 기고글] 제자 훈련 열심히 하는데 왜 인격적 파산이 발생할까? 운영자 14
» [뉴스앤조이 기고글] 예정설과 인간의 책임을 어떻게 조화할 것인가? 운영자 36
2 [뉴스앤조이 기고글] 기복신앙의 문제인가, 번영신학의 문제인가 운영자 20
1 [뉴스앤조이 기고글] 침몰하는 대한민국호(號)에 선장이 없다! 운영자 15

(c) 2015 Jinkyu Kim, Institute for Biblical Interpretation & Preaching, 성경해석과 설교 연구소;

Phone: 041-550-2078; email: pjkk919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