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언론보도

<언론보도>

한국 맥추절은 구약의 칠칠절(오순절)에서 유래한 것일까. 최근 몇몇 사람이 한국의 맥추절이 구약의 칠칠절(오순절)에서 유래한 것처럼 말하는 것을 들었다. 뭔가 심각한 오해가 있는 것 같다.

좀 의심이 가서 인터넷을 뒤져 봤더니 내가 찾아본 글이 모두 엉터리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대부분 글에서 '오순절=칠칠절=맥추절'로 등식으로 설명했다. 한글 성경이 출애굽기 23장 16절을 오역한 것이 이런 오해에 결정적으로 기여했다.

"맥추절을 지키라 이는 네가 수고하여 밭에 뿌린 것의 첫 열매를 거둠이니라 수장절을 지키라 이는 네가 수고하여 이룬 것을 연말에 밭에서부터 거두어 저장함이니라." (개역개정판)

여기서 "맥추절"로 번역된 말을 원문으로 보면 "하그 하카치르"다. 이 말은 문자적으로 "수확의 절기", "수확절"이라고 번역해야 옳다. 새번역과 공동번역도 이를 동일하게 "맥추절"로 오역하고 있다. 대부분 영어 성경에서는 "feast/festival of harvest"(수확의 절기)라고 번역하고 있다.

이런 오해를 낳은 또 다른 이유는 개역개정판 출애굽기 34장 22절을 오역한 데 있다.

"칠칠절 곧 맥추의 초실절을 지키고 세말에는 수장절을 지키라."

여기에서 "맥추의 초실절"이라는 말이 잘못된 번역이다. 원문을 보면 "밀의 초실절"(비쿠레 커치르 히팀)이라는 뜻이다. 대부분 영어 성경에서는 "wheat harvest"(밀 수확)로 번역하고 있다. 새번역과 공동번역은 이 구절은 올바로 번역하고 있다.

"너희는 밀을 처음 거두어들일 때에는 칠칠절을 지키고…" (새번역)
"밀 곡식을 처음 거두어들일 때 추수절을 지켜라…" (공동번역)

한국의 맥추절과 구약시대의 칠칠절(오순절)을 연관 지어 생각하게 된 이유로는 한국어 성경의 잘못된 번역이 결정적인 것 같다. 또 수확 시기를 보더라도 한국의 맥추절이 구약의 칠칠절이 아니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알 수 있다.

이스라엘 땅에서 칠칠절에 수확해서 헌물로 드린 것은 보리가 아니라 밀이었다(주로 5월 중순). 이스라엘 땅에서 보리 수확의 첫 열매를 드린 절기는 유월절 이후 첫 안식일 다음 날이었다(주로 3월 중순에서 4월 중순)(O. Borowski, "Agriculture," ABD 1:97). 칠칠절이란 말도 바로 이날로부터 계산해서 정확히 7주간이 지난, 안식일 다음 날에 밀 추수한 것을 하나님께 드린 데서 유래했다.

사실 오순절이라는 말도 구약의 용어가 아니다. 이는 신약성경에서 사용하는 말이다. 오순절은 정확히 유월절 다음 날인 안식일에서부터 계산해야 7주 후 안식일 다음 날에 하나님께서 밀 수확을 드린 날과 일치한다(레 23:15-22).

오늘날 구약의 칠칠절을 맥추절로 지키면 더 심각한 해석학적인 문제가 생긴다. 이스라엘 3대 절기는 의식법에 속한다. 이는 그리스도께서 오심으로 완성되었고, 문자적인 준수는 폐지되었다. 이를 지키면 유월절과 초막절도 지켜야 할 것이다. 이는 심각한 해석학적 오류이다.

한국에서 맥추절을 지키는 풍습은 어디서 온 것일까. 내 생각에 이는 한국산이다. 한국에서는 보리 추수를 주로 6월 중순이나 말경에 한다. 보리 추수를 끝낸 이후 하나님께 수확의 감사를 드리는 절기로 지킨 것이 한국 맥추절의 유래이다. 그래서 주로 7월 첫 주일을 맥추절로 지킨다. 물론 용어는 한국어 성경의 오역에서 빌려 왔을 수도 있다.

11월에 있는 감사절이 청교도들에 의해서 유래된 것과 같이, 보리농사를 짓던 한국의 문화에서 만들어져 지키게 된 절기가 한국의 맥추절일 것이다.

그러면 오늘날 맥추 감사절을 어떻게 지켜야 할까. 추수감사절과 마찬가지로 맥추 감사절도 농경문화에서 유래했다. 지금은 농촌 지역 외에 대부분 직장 생활이나 사업을 하기에 월수입으로 살아가는 사회가 되었다. 십일조나 감사 헌금도 주로 월 단위로 하고 있다. 농경 사회에서는 감사절이나 맥추절이 교회 재정 충당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러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

매월 드리는 헌물이 있기에 감사절에 1년을 돌아보며 하나님께 감사드리듯이, 지난 반년을 돌아보며 감사드리는 게 합당치 않겠는가.

어떤 사람들은 헌금을 드리는 것 자체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네 마음이 있는 곳에 네 물질도 있다는 주님의 말씀을 잊지 마시라. 일부 교회는 돈이 많아 돈을 마구 쓰는 것이 문제이지만 80%에 가까운 교회들은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기에 성도들이 정성스럽게 드린 헌물들이 하나님나라를 위해 귀하게 사용되리라 믿는다.

구약시대 이스라엘 백성들이 3대 절기에 고아와 과부와 나그네와 레위인을 기억하고 도왔듯이(신 16:16-17) 맥추절이나 감사절에 사회 속의 빈자나 약자를 기억하는 것이 감사드리는 자에게 더욱 합당한 자세가 아니겠는가.

맥추절과 관련해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글을 보면 오류가 많다. 다른 정보도 마찬가지다. 인터넷에 떠다니는 글을 너무 의존하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 정확한 정보를 위해 권위 있는 사전류를 확인하는 작업이 중요하다.

김진규 / 백석대학교 구약학 교수

(이 글은 뉴스앤조이의 허락을 받고 올립니다.)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11944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0 [인터뷰] 대형 교회 목사의 표절 처음 건드렸던 보수 신학자 운영자 88
» [뉴스앤조이 기고글] 맥추절, 바로 알고 지킵시다! 운영자 76
18 [뉴스앤조이 기고글] 부패한 권력에 대처하는 기독인의 자세 운영자 92
17 [뉴스앤조이 기고글] 삶으로 드리는 살아 있는 예배 운영자 85
16 [출판] <히브리 시인에게 설교를 배우다> (생명의 말씀사, 2015) file 운영자 87
15 [목회와신학 서평] 히브리 시인에게 설교를 배우다(2015년 12월호) file 운영자 84
14 [월간목회 보도] 히브리 시인에게 설교를 배우다 (2016년 9월호; 화제의 책) file 운영자 82
13 [기독일보 보도] 청중들 뇌리에 '그림'으로 남는 설교를 하려면 운영자 82
12 [뉴스앤조이 기고글] 잘나가는 목회자들이 왜 성범죄에 빠지는가? 운영자 87
11 [뉴스앤조이 기고글] 메시아의 대속적 고난은 치병을 포함하는가? 운영자 74
10 [뉴스앤조이 기고글] 범죄자들이 가장 악용하는 성경 구절 운영자 80
9 [뉴스앤조이 기고글] 레위기의 동성애 금지, 오늘날 상황에도 적용 가능 운영자 74
8 [뉴스앤조이 기고글] 소돔과 고모라 심판, 동성애 때문인가 아닌가 운영자 72
7 [뉴스앤조이 기고글] 동성애 옹호자들 성경 해석, 정당화될 수 있나 운영자 74
6 [뉴스앤조이 기고글] 가나안 7족속 멸절 사건이 주는 영적인 교훈 운영자 73
5 [뉴스앤조이 번역글] 개혁신학자 롱맨이 말하는 '성경 해석 주요 이슈들' 운영자 76
4 [뉴스앤조이 기고글] 제자 훈련 열심히 하는데 왜 인격적 파산이 발생할까? 운영자 89
3 [뉴스앤조이 기고글] 예정설과 인간의 책임을 어떻게 조화할 것인가? 운영자 98
2 [뉴스앤조이 기고글] 기복신앙의 문제인가, 번영신학의 문제인가 운영자 77
1 [뉴스앤조이 기고글] 침몰하는 대한민국호(號)에 선장이 없다! 운영자 74

(c) 2015 Jinkyu Kim, Institute for Biblical Interpretation & Preaching, 성경해석과 설교 연구소;

Phone: 041-550-2078; email: pjkk9191@gmail.com